2020.11.26 (목) 07:17am
필베이 전체검색
 
  •  
  • 필리핀정보
  • 커뮤니티
  • 지역게시판
  • 여행정보
  • 회원장터
  • 한인업소
  • 기타정보
  •  
  • 최근글
  • 인기글
  •  
  • 실시간TV
  • 채팅방
  • 그림판
  • 댓 글
    목 록
    댓 글
    목 록
     
    로그인
    내글반응
     
    환율정보
    환율계산기
    매매기준율
    1페소 22.99
    1만원 434.97페소
    1달러 49.67페소
    1달러 1142.00
    2017-04-10 17:11
     
     

     

    기타정보·펀글 > 한국뉴스 > 한국

    주제 상관없이 아무 글이나 게시 가능한 공간입니다. (광고글 제외)
    퍼온글은 출처를 꼭 표시해주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 산사랑
    번호 50790   날짜 2020-11-21 (토) 18:49   조회 17
     홈페이지 : 없음
     개인광고: 없음
     장터광고: 없음
       https://news.v.daum.net/v/20201121083003850 [0]

    10명 중 8명, 최소주문금액 맞추려 필요이상 주문..1인 가구 식비 부담 커져


    서울 마포구 배민라이더스 중부지사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음식을 주문하는 이들이 늘어난 가운데, 최소 주문금액에 대한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별도로 지불하는 배달비에 음식점이 정하는 최소 주문금액까지 맞춰야 주문할 수 있어 1인 가구의 식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
    먹지도 못할 음식 추가 주문…"82.8%, 필요 이상 주문 경험"

    배달의민족(배민), 요기요 등 주요 배달 앱에 등록된 대부분 음식점들은 최소 주문금액을 1만원 중반대로 책정했다. 많게는 2만원도 넘어간다. 한식·분식·치킨·도시락 가릴 것 없이 전부 그렇다. 이 때문에 1인 가구의 경우 주문할 때마다 먹지도 못할 음식들을 추가로 시킬 수 밖에 없다. 여기에 배달비까지 포함되면 한끼 식사에만 2만원 가까이 드는 게 현실이다.

     

    최소주문 금액이 5000원~1만원인 곳도 있긴 하다. 그러나 배달비가 너무 비싸다. 배민 앱에 등록된 한 국수집은 최소주문금액을 5000원으로 해놓고 배달비도 5000원을 받았다. 배만한 배꼽이다. 최소 주문금액으로 교묘하게 소비자들을 현혹시키는 음식점들도 많다. 한 부대찌개 전문점은 최소주문 금액이 5000원이지만, 메뉴에 1만5000원짜리 음식만 있다.

     

    최근 배달 앱 이용자 10명 중 8명은 최소 주문금액을 맞추기 위해 필요 이상으로 주문을 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한국소비자연맹이 수도권 성인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9월 4∼7일 배달앱 플랫폼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82.8%는 최소 주문금액을 맞추기 위해 필요 이상으로 주문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배달비 내는데 최소주문금액 없애라" vs "최소주문금액 있어야 가게 운영 가능"

    온라인상에서도 최소주문 금액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배달비를 지불하는데 왜 최소 주문금액까지 맞춰야 하나"라는 내용이 상당수다. 40대 직장인 A씨는 "최소 주문금액은 배달비가 없을때 생긴 개념"이라며 "예전엔 배달비가 없으니 미안해서라도 음식을 더 시켰지만 요즘은 배달비를 내지 않나"라고 말했다.

     

    음식점들도 어쩔 수 없는 입장이다. 음식점주에게 최소 주문금액은 최소한의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최소 주문금액이 없다면 배달비 지출을 메우기 힘들다고 토로한다. 이들 역시 소비자처럼 배달비를 지불하고 있다.

     

    배달대행업체마다 차이는 있지만 기본 3000~3500원 정도의 배달비가 책정된다. 여기에 거리·음식가격·날씨 등에 따라 몇천원 더 올라간다. 이 비용을 업주와 소비자가 배달대행업체에 나눠내는 것이다. 서울 동작구에서 파스타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는 "배달대행비에 배달 앱 수수료까지 들어 수익 내기가 어렵다"며 "그나마 최소 주문금액이 있어 가게가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진욱 기자 showgun@mt.co.kr
     
    태그  없음
     
    初志一貫
    ①처음에 세운 뜻을 이루려고 끝까지 밀고 나감  ②처음 품은 뜻을 한결같이 꿰뚫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신고
    스크랩
     
     
     
    댓글 0 | 댓글쓰기
     

     

    기타정보·펀글 > 한국뉴스 > 한국

     
  • 전체
  • 일반상식
  • 유용한정보
  • 음악/뮤비
  • 컴퓨터팁/정보
  • 핫이슈
  • 한국뉴스
  • 해외뉴스
  • 기타
  •  
     
    ·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광고안내]   
    [한국뉴스] "탤런트·조폭 포함" 아이돌 도박 수사 확대..100여명 적발 산사랑 11-25 3 0
    [한국뉴스] "하늘 위에서 먹던 기내식, 집에서 맛보세요" [비즈 트렌드] 산사랑 11-25 9 0
    [해외뉴스] 쌀가루가 피부에 정말 좋을까? 쌀가루 팩 만드는 법 산사랑 11-25 10 0
    [한국뉴스] "어디까지 만지는 거지" 샤넬코리아 女직원들 10년 참았다 산사랑 11-25 7 0
    [한국뉴스] 씨 뿌리는 드론·열매 따는 로봇..첨단기술로 '허리펴는 농촌' 산사랑 11-25 5 0
    [한국뉴스] 천일염 물에 타 농작물에 뿌리니..병충해 방제효과·당도 높아져 산사랑 11-25 10 0
    [한국뉴스] 코로나백신 내년 3월 접종? 식약처 "아스트라제네카 허가 검토" 산사랑 11-25 7 0
    [해외뉴스] 코로나의 가장 흔한 증상은 마른 기침도 고열도 아니었다..그럼 무엇? 산사랑 11-25 2 0
    [한국뉴스] 셀트리온,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되나..연내 조건부 허가 신청 산사랑 11-25 2 0
    [한국뉴스]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산사랑 11-25 5 0
    [일반상식]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박공훈 11-24 14 0
    [한국뉴스] '마스크 한 장의 힘'..확진자와 1시간 차량 동승에도 '음성' 산사랑 11-24 11 0
    [한국뉴스] 감찰에 가족 기소까지 코너 몰리는 尹..추미애 다음 스텝은 산사랑 11-24 13 0
    [한국뉴스] 추미애, 헌정사상 초유 검찰총장 직무배제..윤석열 "법적 대응할 것" 산사랑 11-24 10 0
    [한국뉴스] 세 딸 키우고.. 4명에 새 생명 선물하고 떠난 '엄마' [SAVE+] 산사랑 11-24 17 0
    [해외뉴스] "감히 내 강아지를.." 악어 입 벌리고 구한 美 70대 산사랑 11-24 29 0
    [한국뉴스] "국산 코로나19 백신 후보 3종 모두 연내 임상 착수 가능" 산사랑 11-24 15 0
    [해외뉴스] 의사들 "백신 부작용도 알려야..첫 접종 후 2차투여 안할수도" 산사랑 11-24 11 0
    [한국뉴스] 일본인 아들에 배당주고 합작해도.. "한국 '롯데' 맞스므니다" 산사랑 11-24 24 0
    [해외뉴스] 美 유타주 황무지서 발견된 신비로운 '기둥'.."땅에 심어진 모습" 산사랑 11-24 22 0
    [한국뉴스] 코로나 백신 구매 신중했던 정부, 이유 있었다 산사랑 11-24 20 0
    [일반상식]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박알훈 11-24 22 0
    [한국뉴스] 중국이 아무리 우겨도 "김치는 한국".. 82개국 식탁 점령했다 1 산사랑 11-23 30 0
    [한국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팬데믹 끝낼 열쇠..이유는? 산사랑 11-23 16 0
    [한국뉴스] 숨겨졌던 '5‧18 사진 117컷' 처음으로 공개된다 산사랑 11-23 25 0
    [해외뉴스] "바이든, 전쟁 시작할 수 있어" 中서 잇달아 경고음 산사랑 11-23 21 0
    [해외뉴스] 중국·호주 갈등 점입가경..이번엔 '음식 문화 비방' 논란 산사랑 11-23 17 0
    [한국뉴스] 지하철역이 내 개인창고 된다..월 8만원에 이삿짐 보관 가능 산사랑 11-23 19 0
    [한국뉴스] 빨라지는 뇌의 노화, '젊은 뇌' 유지하는 습관 7가지 산사랑 11-23 22 0
    [해외뉴스] "가난한 사람은 저런 곳에 사는군"..화상 오디션 중 들려온 말, 배우의 대응은? 산사랑 11-23 34 0
     
     
     
     
     
    Copyright 필베이 Philbay.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July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