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12:01am
필베이 전체검색
 
  •  
  • 필리핀정보
  • 커뮤니티
  • 지역게시판
  • 여행정보
  • 회원장터
  • 한인업소
  • 기타정보
  •  
  • 최근글
  • 인기글
  •  
  • 실시간TV
  • 채팅방
  • 그림판
  • 댓 글
    목 록
    댓 글
    목 록
     
    로그인
    내글반응
     
    환율정보
    환율계산기
    매매기준율
    1페소 22.99
    1만원 434.97페소
    1달러 49.67페소
    1달러 1142.00
    2017-04-10 17:11
     
     

     

    기타정보·펀글 > 한국뉴스 > 마닐라

    주제 상관없이 아무 글이나 게시 가능한 공간입니다. (광고글 제외)
    퍼온글은 출처를 꼭 표시해주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 둥굴둥굴
    번호 57270   날짜 2022-05-05 (목) 16:29   조회 91
     홈페이지 : 없음
     개인광고: 없음
     장터광고: 없음
       https://news.v.daum.net/v/20220505171501708 [0]
    이시원 변호사, 공직기강비서관 임명
    검사 시절 '간첩조작' 사건으로 징계
    김용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급 1차 인선을 발표했다. 사진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내정된 이시원 변호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과거 검사 시절 '서울시 공무원 유우성씨 간첩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계를 받은 이시원(50·사법연수원 28기)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를 대통령비서실 초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임명해 논란이 예상된다.

    윤 당선인은 5일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급 18명이 포함된 1차 인선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시원 변호사를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임명했다. 이 비서관은 2012년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 검사로 있으면서 유우성씨의 간첩 혐의 사건을 담당했다. 수사 과정에서 유씨를 구속하고, 재판에까지 넘겼지만 무죄가 확정됐다.

    특히 재판 과정에서 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아 법원에 낸 유씨의 '중국-북한 출·입경 기록'이 위조됐다는 사실마저 드러났다. 수사 담당자인 이 비서관도 위조에 가담한 의혹을 받았지만 검찰은 이를 무혐의 처분했다. 당시 검찰은 이 비서관이 증거 확인을 소홀히 한 건 맞지만 직접 증거를 조작했거나 인지하지는 않았다고 결론내렸다.

    다만 법무부는 증거를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이 비서관에게 정직 1개월의 징계를 처분했다. 당시에도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와 솜방망이 징계가 논란됐다. 이후 이 비서관은 부장검사로 승진했고, 2018년 7월 명예퇴직했다.

    '공무원 간첩사건' 피해자 유우성씨.

    유우성씨 사건은 검찰 공소권 남용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검찰은 재판 과정에서 증거 조작이 밝혀지자 과거 기소유예 처분했던 유씨의 대북송금 혐의를 2014년 뒤늦게 추가 기소했는데, 이를 두고 법원은 "공소권을 자의적으로 행사해 위법하다"고 지적했다. 대법원도 이를 받아들이면서 검찰 공소권 남용을 인정한 첫 사례가 됐다.

    과거 유씨의 변호를 맡은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이날 SNS에 "이시원은 서울시 간첩조작 사건의 담당검사다. 당시 징계도 받았던 사람이다"며 "무고한 사람 간첩 만들고 증거 조작하는데 책임이 있는 사람을 임명한다는 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로 간신히 형사처벌을 피했던 사람인데 이런 사람이 공직기강비서관이라뇨. 이렇게 뻔뻔한 인사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태그  없음
     
    자기소개가 없습니다.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신고
    스크랩
     
     
     
    댓글 1 | 댓글쓰기
    할배 2022-05-06 (금) 00:17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그게바로 굥무식이지..
     

     

    기타정보·펀글 > 한국뉴스 > 마닐라

     
  • 전체
  • 일반상식
  • 유용한정보
  • 음악/뮤비
  • 컴퓨터팁/정보
  • 핫이슈
  • 한국뉴스
  • 해외뉴스
  • 기타
  •  
     
    ·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광고안내]   
    [해외뉴스] 캐나다,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안 '초고속' 비준 둥굴둥굴 07-06 25 0
    [해외뉴스] 열기구와 충돌할 뻔..승객 300여명 태운 여객기 아찔한 '회피기동' 둥굴둥굴 07-06 33 0
    [해외뉴스] "인생을 즐겨라"..비트코인에 나랏돈 '반토막', 결국 디폴트 우려 둥굴둥굴 07-06 32 0
    [한국뉴스] "밖에서 사먹기 무섭네"..짜장면·삼겹살·냉면 외식비 '쑥' 둥굴둥굴 07-06 45 0
    [한국뉴스] 우리나라 예대금리차 낮다면서..왜 손대나 둥굴둥굴 07-06 38 0
    [한국뉴스] 옷 바꿔 입고 목발 위장..'완전범죄' 꿈꾼 게임장 털이의 최후[영상] 둥굴둥굴 07-06 29 0
    [한국뉴스] 증시 급락에 장외 시장도 급랭..K-OTC 시장 10조 증발 둥굴둥굴 07-06 38 0
    [한국뉴스] 다시 시작된 확진자 '더블링'..재유행 다가왔나 둥굴둥굴 07-06 30 0
    [해외뉴스] 이탈리아서 성폭행 혐의 체포된 폴 해기스 16일 만에 석방 무궁화 07-06 36 0
    [해외뉴스] 여장하고 탕탕탕…미 시가행진 총격 용의자 자백 무궁화 07-06 42 0
    [한국뉴스] 물가 정점 아직 멀었다고?…"이 속도면 7% 넘긴다" 최악 전망 무궁화 07-06 36 0
    [한국뉴스] 치솟는 물가에 도시 중산층 근로자가구 실질소득은 감소 무궁화 07-06 32 0
    [해외뉴스] "교차로 우회전 시 일단 멈춤"…12일부터 '범칙금 6만원' 무궁화 07-06 30 0
    [한국뉴스] '아동성착취물 웰컴투비디오' 손정우 징역 2년·법정구속 무궁화 07-06 40 0
    [한국뉴스] “동생 찾으려 번호 공개했는데”…가양역 실종여성 언니의 호소 무궁화 07-06 30 0
    [한국뉴스] 이재갑 "코로나 재유행, 다음달 하루 20만명 확진" 무궁화 07-06 31 0
    [해외뉴스] "코로나도 이겨냈는데"..인플레에 英 펍이 사라진다 둥굴둥굴 07-05 39 0
    [해외뉴스] 수에즈 운하 연간 수익 9조원..물동량 증가로 역대 최고치 둥굴둥굴 07-05 46 0
    [한국뉴스] 층간소음에 퍼부은 인터폰 욕설.. 대법 "모욕죄 성립" 둥굴둥굴 07-05 38 0
    [한국뉴스] "성폭행 혐의 피소 JMS 정명석 신속하게 강제수사해야" 둥굴둥굴 07-05 24 0
    [한국뉴스] 초등생의 '담임교사 흉기 위협'..교원단체들 "근본적 대책 마련해야" 둥굴둥굴 07-05 52 0
    [한국뉴스] "욕하고 때리고"..구급대원 폭행 사건 '급증' 둥굴둥굴 07-05 34 0
    [한국뉴스] 동급생 단체 채팅방 '험담' 봤더니 '디지털성폭력'이었다 둥굴둥굴 07-05 30 0
    [해외뉴스] 피로 물든 독립기념일…미 시카고 교외서 총격으로 30명 사상 무궁화 07-05 28 0
    [해외뉴스] "종신형 가혹하다"…10대 때 성범죄자 살해한 美여성, 사면 결정 무궁화 07-05 32 0
    [핫이슈] "환율 방어에 썼나"...외환보유액 94억불↓'금융위기 이후 최대' 무궁화 07-05 35 0
    [한국뉴스] 택시 기사에게 수면제 먹여 1700만원 상당 훔친 30대 구속 송치 무궁화 07-05 33 0
    [한국뉴스] 친족·특수·주거침입강간 최대 징역 15년…양형기준 높아진다 무궁화 07-05 28 0
    [한국뉴스] 꽃 좋아하고 모기 잡아먹는 익충?…러브버그 '팩트체크 6' 무궁화 07-05 52 0
    [한국뉴스] 소금물로 버티고, 차 에어컨 맘껏 못 켜고…‘고물가·폭염’ 이중고 무궁화 07-05 38 0
     
     
     
     
     
    Copyright 필베이 Philbay.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July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