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10:16pm
필베이 전체검색
 
  •  
  • 필리핀정보
  • 커뮤니티
  • 지역게시판
  • 여행정보
  • 회원장터
  • 한인업소
  • 기타정보
  •  
  • 최근글
  • 인기글
  •  
  • 실시간TV
  • 채팅방
  • 그림판
  • 댓 글
    목 록
    댓 글
    목 록
     
    로그인
    내글반응
     
    환율정보
    환율계산기
    매매기준율
    1페소 22.99
    1만원 434.97페소
    1달러 49.67페소
    1달러 1142.00
    2017-04-10 17:11
     
     

     

    필리핀뉴스 > 기타지역

    뉴스를 올리실때는 저작권에 유의해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관련 문제가 발생시 게시물이 삭제될 수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글쓴이 : 산사랑
    번호 22815   날짜 2020-09-15 (화) 13:10   조회 42
     홈페이지 : 없음
     개인광고: 없음
     장터광고: 없음
       https://news.v.daum.net/v/20200915060010638 [2]

    알맹이 없는 아세안 남중국해 공동선언문 발표 까닭은


    [파이낸셜뉴스]

     

     

     

     

    "강대국의 싸움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주도 외무장관회의에서 나온 아세안의 목소리다. 아세안은 코로나19 여파로 화상회의로 지난 4일간 열린 릴레이 외교회담에서 자신의 앞마당 '남중국해'(베트남명 동해) 문제를 놓고 단합해 강력한 메시지를 내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5일 베트남 언론들에 따르면 베트남은 자국 주도로 열린 외교 회의들이 아세안 회원국들의 '단합과 연대'를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주요외신들의 평가는 다르다. 아세안은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눈치만 봤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남중국해 문제를 놓고 미중이 첨예하게 맞선 상황에서 아세안 회원국들간 파열음도 과거보다 더 컸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 분석가 이브라힘 알무타키는 "남중국해와 관련한 아세안회원국의 성명서에서 눈에 띄는 것은 없다"며 "성명서를 발표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 이유를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필리핀, 브루나이 등은 남중국해에 대한 미국의 주장에 조금 더 귀를 기울였다는 평가다. 반대로 인도네시아의 경우 미국의 의견을 환영하면서도 중국 정부에 반대한다는 인상을 주지 않으려고 애썼다는 것이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분석이다.

     

    지난 2016년에도 아세안은 남중국해 문제를 놓고 의견이 갈린 적 있다. 당시에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을 인정하지 않은 국제법정의 판결에 대한 아세안의 공동성명 발표가 무산되기도 했다.

     

    당시에는 네덜란드 헤이그의 상설중재재판소(PCA)가 중국과 필리핀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해 필리핀의 손을 들어준 이후 아세안은 공동성명을 발표했으나 캄보디아 등 일부 친중 국가가 성명 발표를 반대했다. 이번 아세안의 성명은 당시와 큰 차이가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지난 9일에는 한국과 아세안 외교장관 회담, 같은날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다. EAS 외교장관 회의에는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과 한·미·일·중,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인도가 참여했다. 또 지난 12일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렸다. ARF에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북한, 미국, 중국, 일본 등 27개국이 참석했다.

     

     

    코로나19로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외교장관회의 /뉴시스AP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태그  없음
     
       https://news.v.daum.net/v/20200915060010… [뉴스원문보기]  
    初志一貫
    ①처음에 세운 뜻을 이루려고 끝까지 밀고 나감  ②처음 품은 뜻을 한결같이 꿰뚫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신고
    스크랩
     
     
     
    댓글 0 | 댓글쓰기
     

     

    필리핀뉴스 > 기타지역

     
     
     
    ·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광고안내]   
    유튜버 "탁재훈 해외원정 도박 증거 있다" 주장 산사랑 13:13 4
    두테르테, 친정부 계정 삭제한 페북에 "필리핀에 왜 있나?"( 산사랑 09-29 17
    탁재훈 "도박할 돈 없어" VS 필리핀 도박 결정적 증거 사진 공개 [종합] 산사랑 09-29 8
    '필리핀 카지노 의혹' 탁재훈 "방송 하차 NO" 강력 부인…유튜버 상대 법적 대응 예고 산사랑 09-29 6
    탁재훈 법적대응,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 “사실과 달라” 산사랑 09-29 9
    필리핀, 지역별 차등 규제 10월 말까지 연장 산사랑 09-29 4
    필리핀, 코로나19 봉쇄령 10월 말까지 연장 산사랑 09-29 10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확진자 현황은?…9월 28일 프랑스 50만, 필리핀 30만명 이상 산사랑 09-28 15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 탁재훈 "저는 그럴 돈이…(없다) 법적대응” 예고 산사랑 09-28 14
    '살아있네' 최양락, '필리핀' 황기순→'재혼' 엄용수 한 자리에… 레전드 입담 예고 [종합] 산사랑 09-28 20
    필리핀 증권거래위원회, 컨버지 ICT 상장 승인 산사랑 09-28 12
    탁재훈X이종원,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 부인 ”그럴 돈·배포 없어” 산사랑 09-28 18
    필리핀까지 가서 '개고생'한 한국 경찰, 웃기면서 짠한 이유 산사랑 09-28 15
    필리핀 코로나19 누적확진 30만명 초과…확산속도는 둔화 산사랑 09-27 14
    방탄소년단 뷔 필리핀 팬들 초등학교에 기부금..글로벌 팬들 선한 영향력 전파 '훈훈' 산사랑 09-27 8
    필리핀 대잠헬기 한국산 어뢰 '청상어'로 무장 산사랑 09-26 18
    [랜선여행] '그곳'에 갈수 없다면, '맛'이라도 볼까 산사랑 09-26 17
    [부동산업계 한눈동향]현대건설, 필리핀 철도공사 LOA...신반포15차는 ‘분양가상한제’ 산사랑 09-26 10
    아시안 리더십 대학원(아솔) 개척전략 [필리핀 정오상 선교사] 산사랑 09-26 24
    미 공군 정찰기 필리핀 여객기로 위장해 황해 정찰 산사랑 09-25 23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 산사랑 09-25 26
    中싱크탱크 "미군 정찰기, 필리핀 국적 위장"..남중국해 분쟁 점입가경 산사랑 09-25 17
    [TTA-필리핀 1위] 블랙핑크, 44만표 중 15만 이상 득표 산사랑 09-25 18
    부영 "중화석고 수출 허가" - 운송사 "필리핀 반송 요구" 산사랑 09-25 13
    청렴코리아, 필리핀 퀘존 경찰서에 쌀 200포 전달 산사랑 09-24 16
    필리핀, 내년 항만티켓발권 전면 자동화 산사랑 09-24 19
    부영이 산 땅에서 나온 석고 필리핀 수출..폐기물이냐 아니냐 '논란' 산사랑 09-24 13
    오산시청 32번 확진자 발생, 10일 필리핀서 입국, 운암주공 5단지 거주 [코로나19, 24일] 산사랑 09-24 15
    '국제수사' 형님들과 떠나는 슬기로운 필리핀 랜선 투어 산사랑 09-24 18
    [눈길 끄는 분양단지] 포스코건설 '필리핀 더샵 클락힐즈' 산사랑 09-23 40
     
     
     
     
     
    Copyright 필베이 Philbay.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July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