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10:34am
필베이 전체검색
 
  •  
  • 필리핀정보
  • 커뮤니티
  • 지역게시판
  • 여행정보
  • 회원장터
  • 한인업소
  • 기타정보
  •  
  • 최근글
  • 인기글
  •  
  • 실시간TV
  • 채팅방
  • 그림판
  • 댓 글
    목 록
    댓 글
    목 록
     
    로그인
    내글반응
     
    환율정보
    환율계산기
    매매기준율
    1페소 22.99
    1만원 434.97페소
    1달러 49.67페소
    1달러 1142.00
    2017-04-10 17:11
     
     

     

    여행정보 > 팔라완

    필리핀 자유여행, 여행기 등 필리핀여행에 대한 각종정보를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광고성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글쓴이 : 산사랑
    번호 1402   날짜 2020-01-08 (수) 18:11   조회 125
     홈페이지 : 없음
     개인광고: 없음
     장터광고: 없음
       https://news.imaeil.com/Travel/2020010711564565063 [7]

    부수앙가섬은 필리핀에 있는 7,000여 개의 섬들 중 유네스코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팔라완제도의 깔라미아네스(Calamianes)군도에 속해 있다.

    부수앙가섬은 필리핀에 있는 7,000여 개의 섬들 중 유네스코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팔라완제도의 깔라미아네스(Calamianes)군도에 속해 있다.

     

    여행! 듣기만 해도 낭만적이지 않은가. 직장에서 30년 간 근무하다 2009년 대구은행 지점장으로 퇴임한 박철우 전 지점장은 뭘할까 고민하다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기위해 배낭을 메고 세계로 나섰다. 패키지 여행이 아닌 나홀로 세계곳곳을 누비고 있다. 현재까지 아프리카,남·북미 아메리카,오세아니아,동남아 등 60여 개국을 여행했으며 국내는 동해안,남해안,서해안을 비롯해 전국을 도보로 일주했다. 참다운 여행은 배움의 과정이고 수행의 길이라는 박 씨가 세계여행 중 작성한 여행노트를 본지 지면을 통해 독자들에게 펼쳐보인다.

     

     

    코론섬은 휴식과 해양액티비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코론섬은 휴식과 해양액티비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환상의 섬,코론

     

    새롭게 한 해가 시작되고 사람들은 저마다 할 일들을 가슴속에 챙기는 요즘, 그림엽서에 나올법한 정말 아름답고 작은 섬 모래밭, 코코넛나무 그늘 아래 누워 흰 구름과 푸른바다를 바라보는 여유로움을 누릴 수 있다면 이 또한 한 해를 열심히 살아온 나에게 주는 훌륭한 선물이 아닐까? 하물며 지금이 여행하기 딱 좋은 때이다.

     

    코론이 있는 섬의 정식 명칭은 부수앙가섬(바로 앞에 코론섬이 있어 타운 명칭을 그 섬에서 따왔음)이다. 필리핀에 있는 7,000여 개의 섬들 중 유네스코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팔라완제도의 깔라미아네스(Calamianes)군도에 속해 있다. 최근 들어 코론섬은 휴식과 해양액티비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마닐라와 세부에서 로컬항공편으로 1시간 남짓이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교통편에 큰 어려움은 없다.

     

     

    방카선을 타고 바다로 나가고 있다.
    방카선을 타고 바다로 나가고 있다.

     

    대구에서는 직항을 이용해 세부로 입국하는 것이 편리하므로 대구-세부간 왕복티켓과 세부-부수앙가 간 국내선 왕복티켓을 구입하고, 일정의 여유가 있는 여행객은 대구-세부-부수앙가-마닐라-김해로 일정을 잡아도 좋을 것이다. 어떻게 경로를 택하든 세부여행은 덤인 셈이다.

     

    프로펠러비행기로 도착하게 되는 부수앙가공항은 규모가 아주 작다. 이 공항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지원으로 만들어져 청사앞에는 이를 알리는 기념표지석이 있다.

     

    짐을 찾아 공항 밖을 나오면 승합차가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으며 이때 호텔이름을 말하면 별도의 요금 없이 시내로 들어갈 수 있다. 스합차는 여러 호텔들을 순환하는데 예약한 호텔 앞에 도착하면 내리면 된다.

     

     

    거대한 열대어 수족관으로 표현되는 코론에서 스노클링을 즐기고 있다.
    거대한 열대어 수족관으로 표현되는 코론에서 스노클링을 즐기고 있다.

     

    ◆열대바다 속 아일랜드 호핑을 즐기다.

     

    숙소에 여장을 풀고 다음 날 일정을 위해 아일랜드 호핑(Island-Hopping)예약을 미리 해둔다.

     

    사실 코론을 찾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아름다운 섬을 들러보고 산호초, 난파선, 열대어 수족관으로 표현되는 이곳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며 때로는 시원한 음료 한잔과 함께 여유를 만끽하기 위해서다. 이곳은 또 2차세계대전 당시 10여 척의 일본군함들이 침몰해 있는 곳으로 스쿠버 다이빙 포인트로도 유명하다.

     

    그런 만큼 마음에 드는 아일랜드 호핑코스를 골라 내용을 확인한 후 미리 예약(한화 약 2만 5천~3만원. 식사, 음료, 스노클링 장비 포함)을 마친 뒤 느긋하게 걸어서 시내를 한 바퀴 돌아본다.

     

    최근에는 본토인들 뿐 아니라 조용한 곳에서 자연을 즐기려는 한국인들이 많이 찾아오기 때문에 작은 시내를 걷다보면 한식당은 물론 한국인이 운영하는 호텔, 리조트, 스쿠버숍 등을 볼 수 있다. 교통편은 오토바이를 개조한 트라이시클을 주로 이용하는데 성당, 학교, 작은 시장, 부둣가의 망그로브숲 등을 볼 수 있다.

     

     

    타파야산에서 내려다 본 코론타운.
    타파야산에서 내려다 본 코론타운.

     

    코론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뒷산 정상에 커다랗게 서있는 하얀 십자가상이 눈에 들어온다. 시간적 여유가 있으면 사진기를 들고 꼭대기까지 올라가보자. 이름은 타파야산(Mt.Tapaya)으로 700개의 계단을 올라가는데 약 30분이 걸리지만 위에서 내려다 보는 코론의 경치는 정말 아름답다. 게다가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주니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저녁에는 카페와 식당들이 모여 있는 중심가로 내려가면 여행자들로 붐비는 또 다른 모습의 거리를 만날 수 있다. 다음 날 아침 부둣가로 내려가 예약해 둔 아일랜드 호핑에 나선다. 약 8시간에 걸쳐서 진행되는 투어에는 담수호인 카양간(Kayangan)호수에서의 스노클링을 시작으로 트윈라군 방문, 그리고 그림같이 작고 한적한 섬에서의 점심식사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다 보면 아름답다는 탄성이 절로 나온다. 아직 코론은 우리들에게 그다지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며 상대적으로 여유가 느껴지고 작은 바닷가 마을의 정취가 남아있어서 더욱 정감이 가는 곳이다.

     

    아일랜드 호핑을 나갈 때는 선크림, 선글라스, 창 넓은 모자, 방수가 되는 비치백, 그리고 가장 중요한 방수카메라를 꼭 챙겨야 한다.

    요즘은 카메라 성능이 좋아져 저렴한 비용으로 수중촬영을 할 수 있다. 필자는 액션카메라를 미처 준비를 못해 일반디카를 방수팩에 넣어 사진을 촬영했다. 화질은 좀 떨어지지만 추억을 남기기에는 충분했다.

     

     

    관광객들이 야자수나무 아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관광객들이 야자수나무 아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바랑가이에서 즐기는 온천

     

    다음 날 아침 코론타운관광에 나섰다. 부두 옆에 있는 시장에 가니 몰몰, 라푸라푸 같은 열대생선을 볼 수 있다. 시골정취가 물씬 풍기는 학교에도 들렀다.

     

    코론의 특산물 중 하나로 캐슈넛(cashew nut)이 있다. 캐슈넛은 필리핀 팔라완지역에서 생산되는 견과류로 열매를 구워 독성을 제거한 뒤 껍질 속의 열매를 식용으로 이용한다. 부화하기 직전의 계란을 삶은 '발롯'은 저녁무렵 중앙광장에 가면 살 수 있다. 상인들은 건강에 좋다고 목소리를 높이지만 왠지 께름칙해 발길을 돌려야 했다.

     

     

    마키닛(Makinit)온천은 바다경치를 보며 피로를 풀기에도 안성맞춤이다.
    마키닛(Makinit)온천은 바다경치를 보며 피로를 풀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씨클로를 타고 비포장길을 달려 조금 떨어진 바랑가이에 있는 마키닛(Makinit)온천을 찾았다. 더운나라에 와서 햇볕에 살갗이 타는 마당에 무슨 온천이냐고 할 수도 있지만 이곳 온천은 특이하게도 노천온천이다. 지열에 의해 바닷물이 뜨거워져 솟아나는 곳으로 바다에 접해 있는 온천인데 주위는 맹그로브숲으로 둘러 싸여 있다. 한쪽은 바다쪽으로 트여있어 바다경치를 보며 피로를 풀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씨클로를 타지 않고 부두에서 30분 정도 배를 타고 갈 수도 있다.

     

    이렇게 코론에서 2박 3일 또는 3박 4일의 일정으로 휴식을 마친 뒤 세부 또는 마닐라(이 경우 김해로 귀국)여행까지 마치고 돌아온다면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겨울여행이 될 것이다.

     

     

    박철우 자유여행가 

     
    태그  없음
     
    初志一貫
    ①처음에 세운 뜻을 이루려고 끝까지 밀고 나감  ②처음 품은 뜻을 한결같이 꿰뚫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신고
    스크랩
     
     
     
    댓글 0 | 댓글쓰기
     

     

    여행정보 > 팔라완

     
  • 전체
  • 마닐라
  • 세부
  • 바기오
  • 수빅/클락
  • 앙헬레스
  • 보라카이
  • 민도로
  • 팔라완
  • 다바오
  • 바나웨
  • 기타지역
  •  
     
    ·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광고안내]   
    유학생, 워홀러들 주목!!!! 잊지 못할 추억만들기, 이건 어때?? 한국갭이어 03-05 57 0
    보홀 여행의 필수코스로 떠오른 세부 마사지 ‘더 포레스트 스파’ 수면팩 서비스 산사랑 01-22 125 0
    물가 비싼 보라카이, 헤어 커트는 단돈 1700원 산사랑 01-19 131 0
    일자리 창출보다 일자리 보전이 더 중요한 보라카이 산사랑 01-12 153 0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행지 필리핀, 톱10 골프장은? 산사랑 01-10 192 0
    필리핀 코론섬(CORON)에서 누리는 휴식 산사랑 01-08 126 0
    보라카이 여행가서 늦잠 자면 안되는 이유 산사랑 01-07 185 0
    보라카이에 가면 이것만은 꼭 타고 오자 산사랑 12-28'19 198 0
    보라카이 보라카이, 왜 가는지 알겠네 산사랑 12-22'19 148 0
    1만 8000원 더 내면 보라카이섬 공중 촬영 가능 담양죽순 12-14'19 155 0
    필리핀 세부(上), '그대가 불행하다고 느낀다면..' 담양죽순 12-12'19 173 0
    필리핀 프리이빗 리조트그룹 ' One of Collection' 기자 간담회 성료 산사랑 11-30'19 122 0
    필리핀 보홀, 해외여행 만족도 도시 부문 1위 차지...에코 투어도 인기 산사랑 11-14'19 112 0
    세부에서라면 한껏 느긋하게 산사랑 11-04'19 195 0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박길태실장 10-16'19 140 0
    [여행+] 1200개 초콜릿 언덕..달콤함 주의, 고래상어와 스노클링..짜릿함 주의 담양죽순 10-07'19 173 0
    필리핀 여행, 중세의 낭만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일로코스 산사랑 10-05'19 166 0
    필리핀 마닐라, 아름다운 동양의 진주(眞珠) 담양죽순 09-02'19 322 0
    올여름 휴가 여행지, 필리핀 ‘세부’의 새로운 명소는? 산사랑 07-25'19 282 0
    필리핀 일로코스로 놀러오세요, 옛 스페인풍+천혜의 자연 산사랑 07-16'19 373 0
    사방비치 들어가는루트 여쭈어봅니당 치우아빠 07-12'19 745 0
    '숨겨진 명소를 찾아라'…나만의 필리핀 여행 만들기 산사랑 06-14'19 499 0
    파란 나라 필리핀 : 4부. 세계 최고의 섬 팔라완 산사랑 06-13'19 285 0
    김시원과 함께 필리핀 ‘여름수도’ 바기오·비간·루손섬 여행 산사랑 06-12'19 437 0
    여행박람회로 만난 올여름 핫플레이스 “필리핀으로 떠나볼까?” 산사랑 06-10'19 179 0
    재개장한 필리핀 대표휴양지 보라카이에 가다 산사랑 05-27'19 267 0
    올여름 떠나는 필리핀 세부, ‘액티비티로 떠나볼까’ VS ‘호캉스로 떠나볼까’ 담양죽순 05-15'19 516 0
    필리핀 세부에서 즐기는 가족여행, 오감으로 즐기는 호캉스 산사랑 05-13'19 179 0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화산 '필리핀 따가이따이'에서 골프 휴가 즐겨볼까! 산사랑 05-08'19 270 0
    세계테마기행’ 인도네시아·필리핀 화산섬 여행, 해발고도 2,329m ‘브로모’ 담양죽순 05-07'19 353 0
     
     
     
     
     
    Copyright 필베이 Philbay.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July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