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03:54pm
필베이 전체검색
 
  •  
  • 필리핀정보
  • 커뮤니티
  • 지역게시판
  • 여행정보
  • 회원장터
  • 한인업소
  • 기타정보
  •  
  • 최근글
  • 인기글
  •  
  • 실시간TV
  • 채팅방
  • 그림판
  • 댓 글
    목 록
    댓 글
    목 록
     
    로그인
    내글반응
     
    환율정보
    환율계산기
    매매기준율
    1페소 22.99
    1만원 434.97페소
    1달러 49.67페소
    1달러 1142.00
    2017-04-10 17:11
     
     

     

    여행정보 > 기타지역

    필리핀 자유여행, 여행기 등 필리핀여행에 대한 각종정보를 게시하는 공간입니다.
    광고성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글쓴이 : 산사랑
    번호 1417   날짜 2020-06-29 (월) 08:46   조회 103
     홈페이지 : 없음
     개인광고: 없음
     장터광고: 없음
       http://www.outdoor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890 [7]
    보홀에서 펼쳐지는 짜릿한 워터 스포츠



    눈이 시린 바다, 청명한 하늘, 작렬하는 태양…. 여름을 대표하는 휴양지의 풍경이다. 2020년 코로나19로 전 세계 하늘길이 멈춰버린 지금, 해외 유명 휴양지를 방문할 길은 요원하다. 그러나 직접 가지 못해도 눈으로 즐길 수는 있다. 눈으로 떠나는 여름휴가. 타히티와 보홀, 마리아나 제도의 여름을 소개한다.<편집자주>




    워터스포츠의 천국, 필리핀 보홀

    필리핀은 7107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해양스포츠의 천국이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다양한 볼거리로 전 세계 여행객을 불러 모으는 필리핀은 저렴한 물가와 고급 리조트, 각종 편의시설이 가득한 휴양 천국이다. 바라보기만 해도 아름다운 바다에서 서핑, 스노클링, 호핑투어, 다이빙, 카약, 카누 등 워터 액티비티를 원 없이 즐길 수 있다.

    세부에서 두 시간 배를 타고 들어가면 닿는 보홀은 도심 지역인 탁빌라란과 신비로운 바다로 유명한 팡라오Panglao 섬으로 나뉘어져 있다. 보홀은 깨끗한 바다와 잘 보존된 해양생태계를 자랑하는 최고의 다이빙 스팟으로 거대암초, 바다 벽 등 독특한 해안지형과 고래상어와 같은 크고 희귀한 해양 동물, 그리고 거북이, 열대어 등 작은 생물종까지 다채로운 볼거리가 있다.




    보홀 발리카삭 섬 & 칼리바오 섬

    필리핀에서 가장 유명한 다이빙 스팟 중 하나다. 원시 그대로의 암초가 진기한 풍경을 자랑한다. 수심 50m에 위치한 바다절벽 또한 발리카삭 섬의 또 다른 매력이다. 단단하고 부드러운 암초부터 창참치 등 희귀 생물도 볼 수 있으며, 운이 좋으면 12월에서 3월 사이에 고래상어도 만날 수 있다. 칼리바오 섬은 7종류의 상어와 피그미 해마들이 서식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보홀 다나오 & 초콜릿힐

    보홀하면 산호 가득한 바다가 가장 먼저 떠오르겠지만 탁빌라란에서 즐기는 육상투어도 백미다. 특히 익스트림 스포츠로 유명한 다나오 어드벤처 파크와 초콜릿힐 어드벤처 파크는 해양스포츠 천국에서 만끽하는 또 다른 재미다. 다나오 어드벤처 파크에서는 짚라인, 동굴체험, 뿌리 클라이밍, 리버 카약, 빌리지 투어, 스카이 라이드, 리버 트레킹, 플런지, 패러모터 등 열네 가지의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초콜릿힐은 천국으로 가는 214개의 계단과 해질 무렵 아름다운 장관으로 유명한 열대 우림 지역이다. 1268개의 언덕이 한눈에 펼쳐져 멋진 장관을 이룬다. 평소에는 초록빛이지만 건기쯤에 서서히 갈색으로 변해 멀리서보면 꼭 초콜릿이 뿌려져 있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색적인 풍경을 한 눈에 담고 싶다면 214개의 계단을 지나 전망대로 가는 것을 추천한다. 사진에서만 보던 초콜릿힐의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전망대까지 걸어 올라가는 게 힘들다면 초콜릿힐 입구에 있는 ATV숍에서 직접 ATV를 운전해서 올라가는 방법도 있다.

     
    태그  없음
     
    初志一貫
    ①처음에 세운 뜻을 이루려고 끝까지 밀고 나감  ②처음 품은 뜻을 한결같이 꿰뚫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신고
    스크랩
     
     
     
    댓글 0 | 댓글쓰기
     

     

    여행정보 > 기타지역

     
  • 전체
  • 마닐라
  • 세부
  • 바기오
  • 수빅/클락
  • 앙헬레스
  • 보라카이
  • 민도로
  • 팔라완
  • 다바오
  • 바나웨
  • 기타지역
  •  
     
    ·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광고안내]   
    방문객수 제한 '필리핀 보라카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딱 산사랑 08-07 12 0
    로맨틱 분위기 넘쳐흘러 코로나 끝나면 '커플 여행' 떠나야 할 필리핀 '팔라완'의 황홀한 풍경 산사랑 07-15 104 0
    [랜선여행] 필리핀 보홀 산사랑 06-29 104 0
    필리핀 팔라완 히든 비치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 BEST 30' 선정 산사랑 06-24 104 0
    필리핀 포토여행, 카사마닐라, 성어거스틴, 스페인풍 유적들 산사랑 06-08 182 0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 필리핀 인트라무로스 산사랑 06-08 155 0
    필리핀 인트라무로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를 이야기 하다. 산사랑 06-05 136 0
    필리핀관광부 기획기사 ②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 인트라무로스 산사랑 06-05 107 0
    역사가 숨쉬는 필리핀 마닐라 인트라무로스 랜선여행 산사랑 05-25 125 0
    아껴둔 에너지 발산하러 '필리핀 마닐라' 산사랑 05-22 142 0
    코로나19 종식 후 다녀오기 좋은 필리핀 마닐라 인트라무로스 산사랑 05-22 104 0
    '코로나19 끝나면 가야 할 여행지' 1탄! 필리핀 시아르가오 섬 산사랑 04-17 279 0
    유학생, 워홀러들 주목!!!! 잊지 못할 추억만들기, 이건 어때?? 한국갭이어 03-05 322 0
    보홀 여행의 필수코스로 떠오른 세부 마사지 ‘더 포레스트 스파’ 수면팩 서비스 산사랑 01-22 296 0
    물가 비싼 보라카이, 헤어 커트는 단돈 1700원 산사랑 01-19 358 0
    일자리 창출보다 일자리 보전이 더 중요한 보라카이 산사랑 01-12 402 0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행지 필리핀, 톱10 골프장은? 산사랑 01-10 371 0
    필리핀 코론섬(CORON)에서 누리는 휴식 산사랑 01-08 299 0
    보라카이 여행가서 늦잠 자면 안되는 이유 산사랑 01-07 337 0
    보라카이에 가면 이것만은 꼭 타고 오자 산사랑 12-28'19 373 0
    보라카이 보라카이, 왜 가는지 알겠네 산사랑 12-22'19 273 0
    1만 8000원 더 내면 보라카이섬 공중 촬영 가능 담양죽순 12-14'19 289 0
    필리핀 세부(上), '그대가 불행하다고 느낀다면..' 담양죽순 12-12'19 339 0
    필리핀 프리이빗 리조트그룹 ' One of Collection' 기자 간담회 성료 산사랑 11-30'19 235 0
    필리핀 보홀, 해외여행 만족도 도시 부문 1위 차지...에코 투어도 인기 산사랑 11-14'19 231 0
    세부에서라면 한껏 느긋하게 산사랑 11-04'19 333 0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박길태실장 10-16'19 261 0
    [여행+] 1200개 초콜릿 언덕..달콤함 주의, 고래상어와 스노클링..짜릿함 주의 담양죽순 10-07'19 299 0
    필리핀 여행, 중세의 낭만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일로코스 산사랑 10-05'19 289 0
    필리핀 마닐라, 아름다운 동양의 진주(眞珠) 담양죽순 09-02'19 522 0
     
     
     
     
     
    Copyright 필베이 Philbay.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July 2009.